• NEWS
NEWS

[이한빛의 티타임] LCK로 돌아온 '뱅' 배준식, 오늘보다 나은 내일을 그리다

아프리카프릭스 2021.01.08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이 13일에 개막한다. LCK의 리브랜딩, 프랜차이즈 시스템의 도입, 시드 토너먼트의 도입, 새로운 해설진 추가 등 큰 틀의 변화부터 선수들의 이적과 LCK의 귀환 등 로스터적인 변화까지 크고 작은 변화의 바람이 불었다. 최근 아프리카 프릭스로 이적하며 LCK 복귀를 선언한 '뱅' 배준식도 이러한 변화의 일부다.

2019년과 2020년을 북미에서 보내고 한국에 돌아온 배준식의 첫 복귀전은 2020 KeSPA컵 울산이었다. 경기 결과는 그룹 스테이지 전패였지만 배준식은 3경기 연속 노데스를 기록하는 등 한때 절정에 달했던 경기력의 편린을 보여주며 기대를 받았다. 그러나 배준식은 덤덤하게 "이미 지나간 것은 크게 중요하지 않아요"고 운을 떼며 어제보다 오늘, 오늘보다는 내일의 경기력이 더 중요하다고 말해 한층 성숙해진 프로 의식을 보여줬다.

기사원문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