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
NEWS

광동 비상의 일등공신, 더욱 성장한 '페이트' 유수혁

광동 프릭스 2022.06.02



광동 프릭스(이하 광동)가 시즌 초반의 부진을 극복하고 플레이오프 2라운드 진출이라는 의미 있는 성적으로 스프링 시즌을 장식했다. 이번 시즌 광동의 선수들은 개인 기량이 뛰어나더라도 팀 게임 안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모두가 빛나야 한다는 사실을 알려줬다.

광동은 ‘기인’ 김기인과 ‘테디’ 박진성 등 게임 안에서 주인공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 시즌 이 팀은 상대적으로 주목받지 못했던 ‘페이트’ 유수혁이 시즌이 지속될수록 더욱 빛나며 반등할 수 있었다.

이번 스프링 시즌을 통해 유수혁은 더욱 성장했다. 본인 스스로에 의하면 콜 스타일을 “해도 된다”에서 “하자”로 바꾸며 많은 것이 달라졌다고 한다. 유수혁과의 인터뷰를 통해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기사원문 보러가기]